logo

English

바로 밑에 보이는 분류를 선택하는 즉시 게시글 전체중에서 글올리신 이가 지정한 분류가 님이 선택한 분류와 일치하는 글들만이 전시됩니다. 선택한 분류에서 다시 전체글을 보시려면 분류: 전체나 위의 게시판 메뉴를 누르면 전체 글이 다시 펼쳐집니다.
As soon as you select and click one of the categories below, only those articles with the same category assigned by the one who uploaded the article will be displayed. To view the entire posts again press Category: Total or the LWV Board menu choice.

                    
한번의 敗戰도 허용할 수 없는 나라이기 때문이다.

趙甲濟   



이스라엘은 핵폭탄을 수백 개나 가진 核강국이다. 날아오는 미사일이나 로켓을 90%의 확률로 요격, 파괴할 수 있는 '철의 돔'이란 방어망도 있다. 그럼에도 가자 지구의 하마스 세력이 도발한다고 쳐들어가고 폭격을 한다. 너무 약한 상대에게 너무 가혹한 대응을 하는 게 아닌가 생각될 정도이다. 이런 이스라엘의 행태엔 이유가 있다.
  
   유태인은 머리는 좋지만 尙武(상무)정신은 약했다. 유럽에서 수시로 집단 학살당한 이유도 자위력이 약했던 점과 관계 있다. 유태인이 만든 이스라엘은 상무정신이 강하다. 그래서 이스라엘에 사는 유태인과 다른 나라에 사는 유태인은 다르다고 한다. 이스라엘 유태인은 국가를 만들고 여러 차례 전쟁을 통하여 이를 지켜내는 과정에서 유태인들의 나쁜 민족성을 극복하여 새로운 사람들로 거듭 태어났다는 것이다. 머리는 좋지만 尙武정신이 약하여 유럽에서 동네북처럼 핍박을 당하던 민족이 일단 국가를 세우고 군대를 건설하니 독한 사람들로 변했다. "우리의 운명은 우리가 결정한다. 우리가 믿을 사람은 우리밖에 없다. 安保(안보)는 절대로 남에게 의존하지 않는다"는 게 이스라엘의 맹세이다. 이런 결연한 다짐은 이스라엘의 보통사람들조차 영웅처럼 보이게 만들었다.
  
   한국인 또한 조선조 이후 文民(문민)전통이 강하고 尙武정신이 약하였다. 그 결과는 國力의 쇠퇴와 식민지화였다. 1948년 국민국가를 만들고 國軍(국군)을 건설한 이후 한국도 이스라엘처럼 용맹한 국가로 변해갔다. 李承晩(이승만)-朴正熙(박정희)-全斗煥(전두환)-盧泰愚(노태우)로 이어지는 약 40년간의 대한민국 역사는 군사문화가 지배적인 역할을 한, 民族史上(민족사상) 예외의 시기였다. 1993년 이후 정권이 文民 지배로 돌아가자 예외의 시대는 끝나고 통상의 시대로 돌아갔다. 문제는 민족사의 통상이란 것이 국방을 외국에 맡겨놓고 政爭(정쟁)에 몰입하는 변태적 권력투쟁이라는 점이다.
  
   이스라엘은 군대와 민간 부분이 一體化(일체화)되어 있는 반면에 한국은 군대가 민간부분으로부터 소외되고 정치인들, 특히 親北(친북)좌경 정치세력으로부터 공격당하고 있다. 군사적 전통이 취약한 국군 지휘부는 좌경화된 문민세력에 굴종적 모습을 보이면서 自主(자주)국방 의지와 전쟁의지를 스스로 약화시켰다. 국민들도 미국에 安保를 맡기고 웰빙 생활에 탐닉하는 모습이다.
   반면 북한정권은 경제적, 외교적 위기 속에서도 이스라엘처럼 자주국방 노선을 견지하면서 핵무기를 개발, 남북관계에서 주도권을 잡고 있다. 천안함과 연평도에서 북한군의 공격을 받고도 제대로 응징하지 못한 한국은 이스라엘과 반대의 길을 걷는 나라처럼 보인다.
   한국과 이스라엘의 가장 큰 차이는 자주국방 의지의 有無(유무)이다. 필자는 그 원인을 여러 모로 생각해봤는데 결론은 이러하였다. "국가 지도부의 死生觀(사생관)과 청렴성이 관건이다." 私生活(사생활)이 깨끗한 지도자만이 위기 때 목숨을 걸고 결단을 내릴 수 있다. 인간은 생활이 복잡하면 복잡하게 생각한다. 국가 지도층의 소박한 삶이 중요한 것은 그래야 용기가 생기기 때문이다. 깨끗한 만큼만 용감해질 수 있는 것이다.
  
   이스라엘軍은 독창적인 조직과 交戰(교전)수칙 및 전쟁敎理(교리)를 발전시켰다. "이스라엘은 단 한번의 전쟁도 질 수 없다"는 게 기본이다.
  
  
   이스라엘군이 장병들에게 가르치는 交戰수칙(Code of Conduct)은 다음과 같다.
  
   1. 군사 목표에 대하여서만 군사적 행동을 한다.
   2. 군사력의 사용은 비례적으로 한다.
   3. 이스라엘 軍이 허용한 무기만 사용해야 한다.
   4. 항복한 敵(적)에겐 공격하지 않는다.
   5. 훈련을 받은 사람만 포로를 신문할 수 있다.
   6. 병사들은 팔레스타인 사람들과 체포된 사람들의 인간적 존엄성을 존중해야 한다.
   7. 敵軍(적군)에게도 치료를 해주어야 한다.
   8. 약탈은 완전히 불법이므로 절대로 금지한다.
   9. 종교적, 문화적 유적지와 문화재를 존중해야 한다.
   10. 국제구호활동가들의 재산과 차량은 보호해야 한다.
   11. 이 수칙을 위반한 행위에 대하여는 보고해야 한다.
  
   이스라엘 국방군의 전쟁 敎理(Doctrine)는 이렇다.
  
   1. 이스라엘은 단 한 번의 전쟁도 질 수 없다.
   2. 전략적 단계에선 방어적으로 임한다. 우리는 영토적 야심이 없다.
   3. 정치적 수단과 신뢰할 수 있는 억제 태세를 유지, 전쟁을 회피한다.
   4. 擴戰(확전)을 예방한다.
   5. 전쟁의 결과를 신속하게, 결정적으로 확정짓는다.
   6. 테러와 싸운다.
   7. 戰死傷者(전사상자)를 최소한으로 유지한다.
  
   한국도 단 한 번의 전쟁도 질 수 없는 나라이다. 북한정권의 무자비성, 공산주의의 非(비)인간성, 그들이 가진 核 및 생화학 무기의 파괴력을 고려하면 한국은 단 하나의 실점도 허용할 수 없는 나라이지만, 중국이 싫어하니 미국과 협력하는 미사일방어망을 만들어선 안 된다고 주장하는 야당이 있는 나라이다. 實戰(실전)배치 단계에 있는 北의 核미사일을 앞에 두고도 "우리가 살아야 합니까, 죽어야 합니까"를 중국에 묻고 있는 격이다. 이런 집단이 국가 지도부를 이루고 있는 한국은 생존 자체가 기적이고 요행이다.
  

No. Subject Author Date Views
271 '비타민D' 조금만 부족해도, 치매 위험 급상승 JohnPark 2014.09.22 3029
270 글로벌 다큐멘터리 인류, 우리 모두의 이야기 JohnPark 2014.09.22 4022
269 Computer Class - Session-5 : 동영상 편집 admin2 2014.09.18 7980
268 한인을 위한 Computer 강좌, 추가 안내입니다. (Window 8.1) admin2 2014.08.29 3499
267 한인을 위한 중급 PC 강좌 admin2 2014.08.28 3187
266 [영화] "소나기" - 황순원 원작 [1] 一水去士 2014.08.22 3706
265 [딘편소설] "소나기" - 황순원 [1] 一水去士 2014.08.22 3097
264 6.25 참전용사 초대 모임 [1] file LW-한인회 2014.08.19 3372
263 한국의 혼란 - 좌파의 과잉민주주의 우국지사 2014.08.11 2628
262 나라가 기울고 있다 JohnPark 2014.08.10 3028
261 [한국영화 - "명랑"] 이순신의 명랑해전 [3] 一水去士 2014.08.07 6999
260 '아마존의 눈물 (Tears of the Amazon)' JohnPark 2014.08.05 4796
259 'Antonio Corea' JohnPark 2014.08.02 4594
258 인간 이정현 - 국회의원이 되기까지 [2] 一水去士 2014.08.01 3355
257 Good News from Korea - 박근혜 보수파의 승리 [1] 一水去士 2014.08.01 3702
256 訃 告 - 양태휴 님 file LW-한인회 2014.07.30 3073
255 한인을 위한 Computer강좌 (Intermediate Window 7 & Internet) admin2 2014.07.29 5597
» 이스라엘은 왜 가혹하게 대응하는가? ‏ JohnPark 2014.07.28 2867
253 "기적" - This is a very good story JohnPark 2014.07.27 2948
252 라구나우즈 한인골프대회 안내 file 변영석 2014.07.22 4430
이 게시판이나 웹에 관해 묻고 싶은 게 있으시거나 건의 할 게 있으시면 관리자 (e-mail: 김익현 ikkim922@hotmail.com) 에게 문의 해 주세요.
Any inquiry as to this board and website or suggestions should be directed to Admin (e-mail: 김익현 ikkim922@hotmail.com ). Than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