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English

바로 밑에 보이는 분류를 선택하는 즉시 게시글 전체중에서 글올리신 이가 지정한 분류가 님이 선택한 분류와 일치하는 글들만이 전시됩니다. 선택한 분류에서 다시 전체글을 보시려면 분류: 전체나 위의 게시판 메뉴를 누르면 전체 글이 다시 펼쳐집니다.
As soon as you select and click one of the categories below, only those articles with the same category assigned by the one who uploaded the article will be displayed. To view the entire posts again press Category: Total or the LWV Board menu choice.

최나연, LPGA - US 여자 오픈 골프대회 우승 






역대 여섯 번째 한국인 챔피언, 그리고 한국의 양희영 준우승


한국여자골프의 에이스 최나연 (Na-Yeon Choi, 25·SK텔레콤)이 14년 전 박세리(35·KDB 금융그룹)가 섰던 챔피언의 자리에 올랐다. 최나연은 9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콜러의 블랙울프런 골프장 (파72, 6천954야드)에서 열린 제67회 US여자오픈 챔피언십 4라운드에서 트리플 보기를 적어내고도 1오버파 73타를 쳤다. 


최종합계 7언더파 281타의 스코어카드를 제출한 최나연은 챔피언조에서 동반플레이를 펼친 양희영 (Amy Yang, 23·KB금융그룹)을 4타 차로 따돌리고 생애 첫 메이저대회 우승 트로피와 함께 상금 58만5천 달러를 품에 안았다.


지난해 유소연(21·한화)에 이어 최나연이 올해 우승하면서 역대 US여자 오픈에서 한국인 챔피언은 박세리(1998년), 김주연(2005년), 박인비(2008년), 지은희(2009년)를 포함, 모두 6명으로 늘었다.

특히 박세리를 롤 모델로 삼아 골프를 시작한 최나연은 14년 전 박세리가 ’맨발 투혼’을 발휘하며 우승한 같은 코스에서 정상에 올라 기쁨이 더욱 컸다.

한국 선수들은 이번 시즌 열린 3개 메이저대회 중 크라프트 나비스코 챔피언십(유선영 우승)과 US여자오픈 등 2개 대회의 우승컵을 가져왔다. (From the Internet News)





최나연이 마지막 18th hole에서 우승의 putt을 할때, 그린 옆에서 박세리는 손에 샴페인 병을 들고 기다리고 있었다. 이야기는 먼 옛날로 돌아간다. 최나연이 불과 10살때 박세리가 같은 Blackwolf Run Golf Course에서 역사적인 U.S. Women's Open 에 우승하는것을 보고 자기도 한번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을때가 1998 이였고, 그후 세월이 지나, 오늘 바로 그 자리에서 최나연은 같은 U.S. Women's Open상을 받는다. 두 기구한 운명의 교차가 어떻게 이렇게 일어날 수 있을가에 본인의 눈시울이 뜨거워 집니다.

오늘 Under par로 끝낸 단 두사람중의 하나로 2등으로 들어온 Amy Yang (양희영)에게 앞으로 계속 정진하기를 바라며 축하를 보냅니다. 4번째로 들어온 이일희에게도 축하와 기대를 보내며, 9번째로 같이 들어온 박세리와 박인비, 14번째로 끝낸 Defending Champion이였던 유소연 들에게 계속 승리가 있기를 바랍니다.
 (一水去士, 7-08-2012)


최나연(25·SK텔레콤)이 US오픈 정상에 우뚝 섰다. 생애 첫 메이저 우승이다.


Photo from the Internet and LPGA.com, Edited by ISGS - July 8, 2012



배경 음악이 너무 크거나 싫으시면 왼쪽 위 두 작대기를 클맄하시면 꺼집니다.
이 게시판이나 웹에 관해 묻고 싶은 게 있으시거나 건의 할 게 있으시면 관리자3 (e-mail: yuksa18@gmail.com) 에게 문의 해 주세요.
Any inquiry as to this board and website or suggestions should be directed to Admin3 (e-mail: yuksa18@gmail.com). Than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