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English

바로 밑에 보이는 분류를 선택하는 즉시 게시글 전체중에서 글올리신 이가 님이 선택한 분류를 지정한 글들만 전시됩니다. 선택한 분류에서 다시 전체글을 보시려면 분류: 전체나 위의 게시판 메뉴를 누르면 전체 글이 다시 펼쳐집니다.
As soon as you select and click one of the categories below, only those articles with the same category assigned by the one who uploaded the article will be displayed. To view the entire posts again press Category: Total or the LWV Board menu choice.

우리는 나그네...

2013.04.23 14:06

一水去士 Views:7745


김원호의 한국시해설 175
나그네

박목월-<상아탑>(1946.4.)

강(江)나루 건너서
밀밭 길을

구름에 달 가듯이
가는 나그네

길은 외줄기
남도(南道) 삼백 리(三百里)

술 익는 마을마다
타는 저녁 놀

구름에 달 가듯이
가는 나그네



조지훈(趙芝薰)과 박목월(朴木月)은 1939년 전후 시인 정지용(鄭芝溶)으로부터 <문장>지를 통해 추천을 받고 문단에 나온 동기생으로, 이 시는 조지훈이 박목월에게 준 <완화삼(玩花衫)>이란 시에 대한 화답시(和答詩)이다. <완화삼>의 “술 익는 강마을 저녁 노을이여”가 이 시에 와서 “술 익는 마을마다 타는 저녁 놀”로 변화되었다.

당시 조지훈은 혜화전문학교를 졸업하고 월정사에서 불교 공부를 하고 있었고, 박목월은 고향인 경주에서 금융조합에 다니고 있었다. 문단에는 일제의 조선어 말살 정책으로 <문장>지는 폐간됐고, <조선일보>와 <동아일보> 등 한글로 된 발표 기관은 모두 없어진 암담한 시대에 그들은 작품을 발표할 수 없었고, 일제의 어용(御用) 문학에 협력하지도 않았기 때문에 그들은 작품을 발표하지도 않았다.

일면식도 없는 두 사람은 서로 편지를 주고받기 시작했고 박목월이 조지훈을 경주로 초청하여 두 사람은 시(詩)와 일제 말엽 어두워 가는 시국에 대해 많은 얘기를 나누었다고 한다.

이러한 인연으로 이 시가 나오게 됐는데, 해방 이후 박두진을 만나 이 세 사람이 일제 암흑기에 쓴 작품들을 모아 3인 공동 시집 <청록집(靑鹿集)>이 세상에 나오게 되었는데, 순수한 자연을 노래한 세 사람의 작품 경향도 비슷해서 이 세 사람을 ‘청록파(靑鹿派)’라 부르게 된 것이다.
 

“강(江)나루 건너서”는 나그네가 강을 건너온다는 뜻이다. 카메라의 앵글 속에 피사체가 들어왔을 때 대상을 그릴 수 있기 때문이다. ‘강을 건너다’는 그 대상이 보이지 않게 되므로 시에서는 죽음이나 이별을 뜻하게 된다. 과거 한국 농촌의 분위기가 잘 살아 있는 연이 제1연이다.

나그네가 강을 건너와 또 정처 없는 나그네길을 걷는 모습을 그리기 위한 배경이 제시된 부분이다. 보리밭 대신 밀밭이 나온 것은 이 시의 흐름에서 ‘밀→술→ 놀’로 연결하기 위해서이다. ‘밀’이 아니면 술의 원료인 누룩을 만들 수 없고, 또한 술에 취하면 얼굴이 벌겋게 되므로 붉은 저녁 놀과 자연스럽게 연결되는 치밀한 시인의 의도가 이 세 개의 시어 속에 숨어 있다. 운율상으로도 이 세 개의 시어는 받침에 ‘ㄹ’자음으로 연결된다. 

“구름에 달 가듯이 / 가는 나그네”는 이 시의 핵심 구절로, 나그네가 유유자적(悠悠自適)하게 걷는 모습을 자연의 움직임에 비유해 인간과 자연의 조화와 합일 및 나그네의 달관의 자세를 보여 주고 있다. 이 구절을 도교와 관계된 행운유수(行雲流水), 즉 구름 가듯이 물 흐르듯이 초탈한 자세로 인생을 살아가는 모습으로 보기도 한다. 그러나 나그네는 현실의 모든 욕망을 버리고 체념한 사람이라는 것을 염두에 둘 필요가 있다.

인생의 모든 길은 외줄기 길이다. 그만큼 인생 행로는 고독하다는 것을 달관의 자세로 암시하고 있다.  “남도(南道) 삼백 리”는 실제적인 거리가 아니라 관념상의 거리다. 향토성의 분위기가 잘 나타나 있으며, 정적(靜的) 이미지를 통해 현실적 상황을 드러내고 있다. 

“술 익는 마을마다 / 타는 저녁 놀”은 후각과 시각적 심상이 복합 심상으로 나타나 있다. ‘술 익는 마을’은 풍요로운 느낌과 함께 넉넉한 인심이 있는 마을이라는 느낌을 준다. 나그네가 이 마을에 도착한 것은 저녁 무렵으로, 인심이 넉넉한 이 마을에서 술 대접을 받으며 하룻밤 묵어 가게 된다는 것을 암시한다. 이것은 술에 취한 불그레한 얼굴과 저녁 놀의 붉은색이 어울려, 고생길을 걷던 나그네가 모처럼 휴식과 평화를 얻게 된다는 것을 뜻한다. 

“구름에 달 가듯이 / 가는 나그네” 이 구절은 제2연과 같은 구절이면서 이 시에서의 역할은 많은 차이가 있다. 즉, 하룻밤을 이 마을에서 묵은 나그네가 또 정처 없는 나그네길을 떠난다는 것을 암시한다. 만약 이 구절이 없다면 방랑하던 나그네가 이 마을에서 정착지를 얻었다고 잘못 이해할 수 있게 된다. 또 이 구절은 제2연을 반복하여 시의 형태상 안정감의 구조를 갖게 됨을 알 수 있다.



Unknown BG Music - Ralf E. Barttenbach

No. Subject Author Date Views
Notice 후원회 운영 회칙 고영주 2019.05.12 904
Notice 한인회 정관 고영주 2019.05.12 837
754 Laguna Woods 한인회 2012년 총회, 년말 파티 (1/2) file ChangsooSong 2012.12.27 7965
753 Laguna Woods 한인회 5월 야외 피크닠을 알립니다 [1] LW-한인회 2013.03.28 7933
752 [법정스님] 인생, 꿈, 운명, 그리고 친구와 인연 一水去士 2013.06.21 7881
751 [PGA Golf] James Hahn Wins Riviera in a Playoff [1] 一水去士 2015.02.22 7824
750 "L I N K" 탈북한 북한동포 구제 사업에 대해서 file LW-한인회 2013.03.28 7800
» 우리는 나그네... [1] 一水去士 2013.04.23 7745
748 [Book 소개] 여행 이야기 - 장원호 file 김성수 2013.07.18 7744
747 PC Club March 2013 - Newsletter is attached file admin2 2013.03.12 7633
746 LWV PC CLUB Classroom help needed admin2 2013.05.08 7551
745 PPV VICTORY PARTY 박미자 2013.06.05 7509
744 Computer Class - Session-5 : 동영상 편집 admin2 2014.09.18 7491
743 訃 告 - 이현진 님 서거 file LW-한인회 2013.05.19 7456
742 Laguna Woods 한인회 2012년 총회, 년말 파티 (2/2) file ChangsooSong 2012.12.27 7417
741 6.25 전쟁때 고아 하우스 보이가 미백악관 대통령 안보 비서관이 되기까지 (4편- 마지막) JohnPark 2013.08.15 7228
740 최초로 북한MIG기 귀순 조종사 노금석 근황 (* 이런 사람도 있었다) JohnPark 2013.08.27 7220
739 라구나 우즈 한인합창단 연주회 Video file 김성수 2013.11.28 7156
738 United Mutual (Coop) 6 month Rental Restriction 해제 투표 결과 [1] 박미자 2013.05.22 7112
737 기대되는 남재준 국정원장의 쾌도난마 [1] 김병희 2013.04.26 7080
736 보수논객 지만원의“시체장사”라는 말의 의미를 국민들은 바로 알아야 한다. 김병희 2014.05.02 7072
735 訃 告 - 김현수 님 서거 file LW-한인회 2013.06.20 7063
이 게시판이나 웹에 관해 묻고 싶은 게 있으시거나 건의 할 게 있으시면 관리자3 (e-mail: yuksa18@gmail.com) 에게 문의 해 주세요.
Any inquiry as to this board and website or suggestions should be directed to Admin3 (e-mail: yuksa18@gmail.com). Than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