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English

바로 밑에 보이는 분류를 선택하는 즉시 게시글 전체중에서 글올리신 이가 지정한 분류가 님이 선택한 분류와 일치하는 글들만이 전시됩니다. 선택한 분류에서 다시 전체글을 보시려면 분류: 전체나 위의 게시판 메뉴를 누르면 전체 글이 다시 펼쳐집니다.
As soon as you select and click one of the categories below, only those articles with the same category assigned by the one who uploaded the article will be displayed. To view the entire posts again press Category: Total or the LWV Board menu choice.

엄마야 누나야 강변살자

2012.07.16 12:26

장원호 Views:13098



엄마야 누나야 강변살자”는 86회가 정한 논산훌련소 훈련병들이 부른 군가(?) 였다.  86회는 1958년도  논산 훈련소 23연대 8중대 6소대 45명이 만든 모임이며, 54년이 지난 지금도 매년 11월 11일이면 이제 70 중반의 살아남은 회원들이 모여서 군가 (http://www.youtube.com/embed/N4DhXg_1bpU " ) 를 감정에 푹 빠저서 함께 부른다.

학보병이 생긴후 서울지방 3차로 대학의 캠퍼스에서 훈련소로 간  대학생들만이 소대원이 소위 빵빵군번의 8중대 6소대는 훈련소를 대학의 캠퍼스로 착각하여 훈련소 기간 요원으로 부터 크게 혼줄이 나는 사례가 번번히 일어났으나, 고된 훈련소 생활을 젊은 시절의 낭만으로만 처리 하는데는 시인의 노래가  있었다.

1922 당시, 젊은 시인 소월의 시를 노래로 만든 가사는 어려운 시절을 잊고 꿈에만 있는 이상의 세계를 동경하는 젊은이들의 낭만과 동경이 가득 있었다. 대학 캠퍼스에서 만나 함께 영화도 보고 음악감상실에도 다니던 여학생 친구들은 편지 한장 없고, 훈련소에서 두달 그리고 전방 부대에서 1년 4개월을 보내야만 하는 어려운 처지를 알어줄 사람이 없을때, 그리고 초소 경비 근무를 할때에 노래를 혼자 부르면, 어쩐지 마음이 갈아않는듯 하였다.

그리고 우리는 다시 54년의 오랜 세월을 희노애락의 쌍곡선 인생을 살았다. 동안 나는 노래를 헤일 없이 불렀다. 이제는 은퇴인으로서 지난 날의 모든 일들이 아름답게만 보인다. 다시 노래는 나의 젊은 시절의 낭만을 살려주는 활력소가 되고 있다.

엄마야 누나야, 강변 살자.

뜰에는 반짝이는 금모래

뒷문 밖에는 갈잎의 노래

엄마야 누나야, 강변 살자.

엄마야 누나야 강변살자

 

No. Subject Author Date Views
911 Laguna Woods Village News from GRF [1] LW-한인회 2013.09.25 151627
910 2013년 년말 송년 Party 식순 file LW-한인회 2013.12.02 138279
909 Alaska Cruise 장원호 2012.08.30 130387
908 [옛노래] Once Upon A Time 一水去士 2012.08.30 116663
907 [여행] 우리의 Greece 여행 장원호 2012.07.06 91492
906 박근혜 대통령의 미국 국회 연설문과 Video [1] 一水去士 2013.05.09 66729
905 다시 한번 "새(bird) 할애비" 노릇하고 김성수 2013.07.16 65246
904 [여행] Cruise to Latino Tango Countries [1] 장원호 2012.06.28 61862
903 This Month In Recreation-September, 2012 ohio 2012.09.05 60343
902 [여행] 우리의 Turkey 여행 장원호 2012.07.06 53442
901 Report, United Mutual (COOP) Board Meeting, 2-12-2013 [2] 미자Park 2013.02.18 50985
900 Hiking at "The Crags" in Colorado [1] 김성수 2013.06.27 49460
899 [독일 Pop Song] I Love You, My Dear - Claudia Jung [1] 一水去士 2013.02.10 48284
898 한국 영화 - 영어 자막 tech 2012.12.25 47531
897 옛 노래를 찾어서 - Non ho l'età [1] 一水去士 2012.06.27 46635
896 [Korean Pop Song] 천년바위 一水去士 2012.07.06 43073
895 Colorado의 가을, Under Federal Government Shutdown 김성수 2013.10.03 41803
894 Laguna Woods Korean School, 한글학교 개강 [3] file LW-한인회 2013.01.08 36637
893 송이 버섯 - Mushroom Hunting 一水去士 2012.08.20 32209
892 An Open Letter to the Korean-American Club Members in the LW Village 길영환 2013.02.13 30864
이 게시판이나 웹에 관해 묻고 싶은 게 있으시거나 건의 할 게 있으시면 관리자 (e-mail: 김익현 ikkim922@hotmail.com) 에게 문의 해 주세요.
Any inquiry as to this board and website or suggestions should be directed to Admin (e-mail: 김익현 ikkim922@hotmail.com ). Than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