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English

바로 밑에 보이는 분류를 선택하는 즉시 게시글 전체중에서 글올리신 이가 지정한 분류가 님이 선택한 분류와 일치하는 글들만이 전시됩니다. 선택한 분류에서 다시 전체글을 보시려면 분류: 전체나 위의 게시판 메뉴를 누르면 전체 글이 다시 펼쳐집니다.
As soon as you select and click one of the categories below, only those articles with the same category assigned by the one who uploaded the article will be displayed. To view the entire posts again press Category: Total or the LWV Board menu choice.


LWV 의  명물 : 엘리소 크리크   

      에리소  크리크 공원(Aliso Creek Park) 은  라구나 우즈의 명물이다. 어떤이는 이곳을 라구나의 국립 공원이라고도  부른다. 이 실버 타운의 북쪽이나 서쪽에 사시는 분들운 오래사셨어도 이 공원과 익숙 하지 못 하다.. 동서로 엘 토로 대로  남북으로 몰튼의 큰 길이 있기 때문이겠다. 그래서 꼭 한번 소개해 드리고 싶다. 서쪽의 입구(아베니다 세빌라)를 통해서 들어 서면 오른쪽에 개울을 끼고 길이 열린다. 얼마를 가노라면 넓은 공원이 펼쳐진다. 오른 쪽으로는  언덕이 높아지면서 그 언덕은 나무가 우거진 숲이되고 개울가에 450년된 시카모아 고목은 하늘을 치솟는 높이와 100 피트의 넓게 펼친 두 팔은 모든 주민들의 기쁨과 서러움을 끌어 아나 주는듯 사진 찍기를 좋아하는  방문객들에게 멋있는 볼거리다.  

    

       엘리소 공원의  450년 묵은 시카 모어 나무

 스페인  사람들이 오면서 심었다는  후추나무(Pepper Tree)는 그  뚱뚱한 몸통과 우굴주굴한 뱃 가죽을 보면 나이는 몰으지만 족보를 가진 고목임을 알수 있다.  동부에서 옮겨온 나무도 있고 멀리 아프리카 태생의 나무 도 있다. 걸어가는 언덕 길은 서서히 높아져 간다. 올라 갈수록   개울 물 소리가 은은하게 소리를 자랑한다. 새들백 산에서 시작한 이 개울은 10 마일의 생명선을 가지고 그 개울의 한 허리가  우리마을 거쳐 마침내는 바다로 가고 있다. 이 개울물이 가뭄에도 마르지 않고 흐르는 것은 그 밑에는 끊이지 않고 솟아나는 샘이 있기 때문이다   물이 있기에 옛 날에는 여기에 인디언들이 터를 잡았고 이 개울을 경계삼아 북으로는 강력한 통바 (Tongva) 인디안 부족이 살았고 남쪽으로는  아크자체멘 (Acjachemen) 부족이 살았다고 한다. 

  한번은 밤 새 비가 왔는데  아침에 날이 개여 상쾌 하기에 개울가를 찾았다. 개울 물 은 보통 한 두  피트 정도의 깊이인데 간밤의 비로 인해 물이 깊어지고  폭이 넓어지어  개울이 강 같이 보였다.  쉽게 보지 못하는 구경거리다. 개울 언덕 가에  앉아 있던 벤치 들이 물살에 휩 쓸려 흘러가 버렸고  물가에 나무들은 물살에 밀려서 60 도 각도로 비스듬히 기울어져 있었다.  주민들 의 말에 의하면 몇년전에 다리가 묺어지어 새롭게 돌다리를 만들었다고 한다.  그러나 이번에도 개울가를 지키고 돌다리를 막아주던 모래 가마니들이 모두 흘러가 버린것을 보니  돌 다리가 견고 하기는 하나 길지 못하고 높지 못한 것이 문제 같아 보인다. 

      물살이 할퀴고 가버린  자취를 살펴 보니 15 – 17 피드  높이의 물결이 라는 생각이 든다. 사막이어서 비가 오면 급히 물이 불엇다가 급히하루만에 빠져 나간다. 언덕이 있고 풀이 있고  꽃과 나무가 있고 물이 있으니 오리도 황새도 까마귀도 이름 모를 새들도 찾아 온다. 가요데도 먹이감을 찾아 어슬렁 어슬렁 걸어 나온다. 제일 많이 보이는 동물은 역시 살살이 같이 눈치를 보는 토끼와 사람을 무서워하지 않는 다람쥐 들이다.         

저녁 9 시가 되면 거리에는 차소리가  끊긴다. 엘리소 공원의 인적도 사라진다.   어두운 밤의 고요함을 더듬어 공원을 찾아 언덕위 벤취에 조용히 앉아서 앞산을 바라본다. 기도 하고 명상도 하여본다.  어둠에 잠긴 집에 희미한 전기 불도 하나 둘 꺼져간다. 혼자 사시는 노인 할머니도 잠이 오시나 보다. 이 고요함을 깨워주는  멀 리서 들려 오는 노랫소리가 아름답다. 수 십년 도시 생활에서 들어 보지 못했던 그 `소리는 다름 아닌 개울가에서 퍼저 나오는 개구리들의 합창의 소리다.  어린시절 신작로 시골 길을 걸으면서 들어보던 개구리 소리가 생각난다. 개구리 소리는 그리움을 넘어 들어 볼수 없었던 자연의 신비스러운 소리다. 도시에서도 이런 소리를 들을 수 있다는 것이 나를  행복하게 만들어 준다.    이영범 (한인회 재무)                        

                    2-3 월  장마 철 강이 되어버린 개울

                                                                                                                      

한인회 광고

아리랑 축제

이웃집 외국 친구들에게 소개 합시다.             

9월 12 일 Club House 3.



                                                                                                                            


No. Subject Author Date Views
851 Village Board Director 선거가 시작되었습니다 장원호 2012.09.02 12874
850 You aren't too old for PSY in NY Time Square !! 一水去士 2013.01.11 12870
849 새해 인사 드립니다 - Laguna Woods 한인회 임원 일동 LW-한인회 2013.01.02 12805
848 대추밭 하루 방문 사진 (김병희) [1] 一水去士 2012.10.01 12688
847 안녕하세요, 어바인 하나 투어입니다 file admin2 2012.07.25 12501
846 받기 싫은 전화를 거부할 때 admin2 2012.07.25 12314
845 새해의 기도 - 이해인 file 이재선 2013.01.03 12296
844 정말 놀라운 마술 ! JohnPark 2013.07.28 12231
843 [Photo] Laguna Woods 한인회 2013 구정 Party (4/5) file 송창수 2013.03.07 12215
842 부음 소식 (김기성 한인회원) ohio 2012.12.03 12057
841 하나 투어 - 알래스카 5박 7일 스케줄 file admin2 2012.07.25 12026
840 PC Class Assistants Needed !!! lwv1 2013.02.24 12015
839 2013 LWV 한인회 구정 Party Program file LW-한인회 2013.02.17 11867
838 [Photo] The Top 50 ‘Pictures of the Day’ for 2013 고석원 2013.10.21 11781
837 강변에 살자더니... [1] 一水去士 2012.07.31 11762
836 아버지 날을 보내면서 김성수 2013.06.18 11691
835 [한인회 안내] 2013년에 새로시작하는 Classes 김병희 2012.12.25 11621
834 [한국정치] 전남 교수 186명 박근혜후보 지지 선언 一水去士 2012.10.04 11542
833 소망 소사이어티 (아름다운삶, 아름다운 마무리) admin2 2012.07.23 11511
832 다민족문화발표회 출연자들 LW-한인회 2012.12.22 11467
이 게시판이나 웹에 관해 묻고 싶은 게 있으시거나 건의 할 게 있으시면 관리자 (e-mail: 김익현 ikkim922@hotmail.com) 에게 문의 해 주세요.
Any inquiry as to this board and website or suggestions should be directed to Admin (e-mail: 김익현 ikkim922@hotmail.com ). Than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