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English

바로 밑에 보이는 분류를 선택하는 즉시 게시글 전체중에서 글올리신 이가 지정한 분류가 님이 선택한 분류와 일치하는 글들만이 전시됩니다. 선택한 분류에서 다시 전체글을 보시려면 분류: 전체나 위의 게시판 메뉴를 누르면 전체 글이 다시 펼쳐집니다.
As soon as you select and click one of the categories below, only those articles with the same category assigned by the one who uploaded the article will be displayed. To view the entire posts again press Category: Total or the LWV Board menu choice.

아 !
이게 웬일입니까?
윤민제 장노님이 가시다니요.
 
茫然自失 !
정신이 멍해지고  산다는  것이 이런 것인가 느끼며  
슬픔에 잠깁니다.
 
윤민제 장노님 하고 저는 우리들만의 각별한 삶이 있습니다.
 
일찌기
장노님은  귀를 잃어버려 듣는 음악은 포기하셨습니다.
그 대신 글을 쓰셨습니다.
본인이 이곳으로 온 해 2010년부터 우리는 글 친구가 되었습니다.
제가 글을 쓴다는 것을 어떻게 아시고 2010 년 4월부터 우리는 글
친구가 되어 장노님이 보내주시는 글을 제 나름대로 평가, 수정을 하면서
4년을 지냈습니다.
우리는 서로 이름만 알 뿐 얼굴도 모르고 만난 적이 없습니다.
 
2014년 11월에 처음으로  글 사랑에서 "LWV 한인들의 이야기"가
출판되었을 때 우리는 처음 만났습니다. 무려 4년 만에 일입니다.
장노님 기억하세요.
우리는  꼭 포옹을 했습니다.
" 장노님의 얼굴이 이렇게 생겼구나."
" 김일홍씨 젊어 보이네요."   
두 마디 대화로 4년의 시간을 단축했습니다.
 
글 사랑 제 1 집 "LWV 한인들의 이야기"에
윤민제 장노님은 "창 (窓)"이란 글을 보내시었습니다.
글 말미에 " 나는 두 개의 창이 있다. 침실에서 밖을 내다보는 창은 매일
                   매일 희망을 나에게 안겨준다.
                   그리고 컴퓨터의 창은 나의 남은 생애의 보람괴 꿈을 안겨
                   주는 창이다.
 
윤민제 장노님.
이제 장노님의 희망과 꿈을 안겨주는 은 하늘 나라로 떠났습니다.
 
윤민제 장노님을 사랑하는 이곳의 모든 친구들은 장노님의 을 통해
하늘 나라로 평안하게 도착했다고 소식을 주세요.
언젠가는 우리 다 같이 그곳에서 만납니다.
 
사랑합니다.
윤민제 장노님.
 
김일홍이 드립니다.
이 게시판이나 웹에 관해 묻고 싶은 게 있으시거나 건의 할 게 있으시면 관리자 (e-mail: 김익현 ikkim922@hotmail.com) 에게 문의 해 주세요.
Any inquiry as to this board and website or suggestions should be directed to Admin (e-mail: 김익현 ikkim922@hotmail.com ). Than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