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English

이게시판은 정회원이면 여기에다 그 누구의 도움 없이 직접 사진이나 비디오를 올려 여러사람이 즐겨 보게 할 수 있게 설정된 게시판입니다. 최근에 들어 휴대폰으로 사진을 찍어 카톡이나 다른 앺으로 사진 비디오를 자주 공유하는 데 웹을 이용하시면 사진크기도 더 크게 올릴 수 있고 저장시간이 스마트 폰과 달리 오래 오래 저장되지요.
This board is set up for regular members to share photos and videos they have taken, freely without any others' assistance. Nowadays many take photos and videos to share over KaKaoTalk or other apps. Unfortunately photos and videos shared via smartphones' apps are reduced way down for easy transfer and their stored life is usually quite short. However photos and videos shared over board such as this one will last longer and sizes do not have to be reduced down. May you find this board useful!

채명신 장군의 비밀

2022.06.06 11:33

Dstone Views:2

채명신 장군의 비밀
지난 2013년 11월 25일 서울 동작동 국립현충원의 제2 병사묘역..
별세하면서‘장성묘역 대신 병사묘역에 묻히기 원한다’는 유언을 남긴 베트남전의 영웅 고(故) 채명신 장군(蔡命新.中將.향년86세)의 삼우제가 치러졌다. 부인 문정인 여사와 아들•딸을 비롯한 유족들, 베트남전 참전 노병들이 추모 예배를 하며 고인을 기렸다. 이 자리에선 4일장으로 치러진채 장군의 장례기간 내내 빈소를 지키며 조문객들을 맞았던 채 장군의 동생 채모(76)씨가 보이지 않았다.
그가 나흘간 밤샘하며 쌓인 피로를 걱정해“삼우제는 직계가족만으로 치를 테니 나오지 말라”는 문정인 여사의 배려 때문이었다. 그러나 동생 채씨는 채 장군이 60년 넘게 숨겨온 또 다른 미담의 주인공이다. 채씨는 채 장군이 1951년 초 강원도에서 생포한 조선노동당 제2 비서겸 북한군 대남유격부대 총사령관(중장) 길원팔이 아들처럼 데리고 다녔던 전쟁고아였다.
당시 육군 중령이던 채장군은 유격부대‘백골병단’을 이끌며 강원도 내에서 암약하던 북한군 색출작전을 펼쳤다. 채 장군에게 생포된 길원팔은 채 장군의 전향 권유를 거부하고 채 장군이 준 권총으로 자결했다. 그러면서“전쟁중 부모 잃은 소년을 아들처럼 키워왔다. 저기 밖에 있으니 그 소년을 남조선에 데려가 공부시켜달라”고 부탁했다. 적장(將)이지만 길원팔의 인간됨에 끌린 채 장군은“그러겠다”고 약속하고
그 소년을 데려와 동생으로 호적에 입적시켰다. 이름도 새로 지어주고 총각 처지에 그를 손수 돌봤다.
소년은 채 장군의 보살핌에 힘입어 서울대에 들어가 서울대 대학원에서 이학 석사 박사 학위를 받은 뒤 서울 유명대학에서 교수를 지냈다. 채 교수는 10여 년 전 은퇴했다. 두 사람은 채 장군이 숨질 때까지 우애 깊은 형제로 지내왔다고 한다. 채 장군의 자녀들은 그를 삼촌으로, 채 교수의 자녀들은 채 장군을 큰아버지라고 부른다.
문정인 여사는 지난달 29일 서울 동부이촌동 자택에서 중앙 SUNDAY기자와 만나
“채 장군이 길원팔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채 교수를 동생으로 맞은 것”이라며 채 장군이 생전에 길원팔 칭찬을 많이 했다고 한다. 적장이긴 하지만 사나이 중의 사나이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문 여사는“채 장군이 채 교수를 (아들이 아닌) 동생으로 입적한 건 채 장군의 나이(당시25세)가 젊었고 채 교수와의 나이 차도 11세밖에 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채 교수가) 형님이 별세하신데 대해 크게 슬퍼했다. 나흘 내내 빈소를 지켰다”고 말했다. 채 장군은 총각 시절 본인이 손수 소년을 돌보다 그가 고교생이 됐을 무렵 문 여사와 결혼했다. 하지만 그 뒤로도 주변 사람에게 소년을 맡기고 학비와 생활비를 지원해 서울대에 진학하도록 도왔다고 한다.
채 장군은 북한군 고위 간부가 데리고 있던 고아 소년을 입적시킨 사실이 문제가 돼 군 생활이나 진급에 불이익을 당할 가능성에도 전혀 개의치 않았다고 한다. 채 장군에겐 친동생 명세씨가 있었다. 하지만 1951년 채 장군이 연대장으로 복무하던 5사단의 다른 연대에 소대장으로 배속돼 북한군과 교전을 벌이다 전사했다. 이에 따라 채 교수는 형제자매가 없던 채 장군에게 유일한 동생이 됐다. 채 장군은 당시“그(채 교수)의 인생이 중요하니 비밀로 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여사도 29일 인터뷰에서
“우리는 이런 사실을 절대 주변에 알리지 않고 지내왔고 앞으로도 마찬가지”라며 기사화하지 말 것을 요청했다.
그러나 모 신문지는 적장이 아들처럼 데리고 다닌 소년을 동생으로 입적시켜 대한민국 엘리트로 키워낸 채장군의 선행이 이념 갈등 해소와 남북 화해의 귀감이 될 것으로 판단해 기사화를 결정했다. 장군은 한국의 태권도를 보급 발전시키는데 공로가 컸으며 주월 한국군 사령관직을 훌륭히 치러낸 후 박정희대통령의 장기집권에 면전에서 직접 반대하고 대장 진급에도 탈락되는 등 불이익을 받았으며 예편하여 브라질대사에 역임하기도 했으나 지병으로 86세에 운명하셨습니다.
수많은 공적에도 장군묘역에 묻히길 거부하고 부하들 있는곳 사병묘역에 묻히길 소망했던 장군 적장의 간절한 부탁을 흔쾌히 받아들인 장군 적지의 고아를 기르고 키워내고도 끝내 비밀로 하고 간 장군 절대자인 대통령의 독재에 면전에서 반대의사를 분명히 표현하신 장군..채명신 장군이야 말로 진정한 사나이자 참 군인이 아닐까요?
다시한번 장군을 추념합니다.
No. Subject Author Date Views
» 채명신 장군의 비밀 Dstone 2022.06.06 2
10 새집 file hwan 2019.08.01 94
9 라구나우즈 등산 클럽 신년 예배 [7] file 박승원 2018.02.07 235
8 세상의 모든 지식을 온라인으로 배운다 Dstone 2018.01.19 113
7 Pas 3 Golf장 호수에서 보는 새 file Jeany 2017.12.31 147
6 Korean cultural night [15] file YouShine 2016.06.07 449
5 bora bora file YouShine 2016.06.07 284
4 Bulgogi lunch group photo file YouShine 2016.06.07 359
3 party? file YouShine 2016.06.07 323
2 hiking? file YouShine 2016.06.07 309
1 ladies file YouShine 2016.06.07 363
이 게시판이나 웹에 관해 묻고 싶은 게 있으시거나 건의 할 게 있으시면 관리자3 (e-mail: yuksa18@gmail.com) 에게 문의 해 주세요.
Any inquiry as to this board and website or suggestions should be directed to Admin3 (e-mail: yuksa18@gmail.com). Thanks!